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현재 위치

  1. 자전거의류
 

이요브 자전거속패드팬티 추천 (해외배송 가능상품)

기본 정보
상품명 이요브 자전거속패드팬티
원산지 국산
판매가 18,000원
수량 수량증가수량감소
SNS 상품홍보
SNS 상품홍보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상품 옵션
색상
사이즈

(최소주문수량 1개 이상 / 최대주문수량 0개 이하)

수량을 선택해주세요.

위 옵션선택 박스를 선택하시면 아래에 상품이 추가됩니다.

상품 목록
상품명 상품수 가격
이요브 자전거속패드팬티 수량증가 수량감소 (  )
총 상품금액(수량) : 0 (0개)

이벤트

[ebayeditor]

이요브 속 패드 팬츠(여자용)

원단: 80% nylon 20% span

색상: 검정

사이즈: M,L,XL,2XL-4가지

원산지: 대한민국

제품 특성

* 허리에 2cm elastic band

* 12mm pad

* 여자용

"자전거 패드 속바지 구입 시 고려할 포인트"

1. 패드의 강도와 탄성

2. 패드의 두께

3. 패드 원단 부드러움

4. 땀 흡수 속건

5. 통기성

6. 패드 형태

7. 팬티 원단

라이딩 시 안장과 접촉되는 부위는 골반뼈 중 좌골입니다.

좌골과 안장사이의 완충 역할을 하는 패드의 가장 중요한 요소는 강도와 탄성입니다. 부드러우면서도 탄력이 있어야 장시간의 충격에서 엉덩이가 덜 아픕니다.

이요브 패드의 탄성 테스트

평범한 패드

사진에서 보면 저희 제품은 조밀하면서도 부드럽습니다. 강하고 탄성이 좋습니다.

거의 모든 패드가 패드 뒷면에 원단을 붙여 놓았는데 이는 스펀지가 오래 사용할 경우 부스러지기 때문입니다. 저희 제품은 뒤에 원단을 댈 필요가 없습니다. (장시간 사용해도 원단이 필요치 않을 정도로 강합니다. 또한 부드럽습니다.)

패드의 두께는 12mm가 좋습니다. 얇으면 충격 완화가 미흡하고 두꺼우면 좌골이 파묻혀 회음부가 압박을 받습니다. 회음부가 아픈 건 2가지 경우가 있습니다. 안장의 앞부리에 앉았을 경우(골반이 뻐근함)와 스펀지가 좌골 사이를 파고들었을 때(회음부에 압박이 옴)입니다.

패드의 겉원단(살이 닿는 면)을 기모 처리하여 부드럽습니다. (피부가 쓸리는 것을 감소시킵니다.}

땀을 흡수하고 신속히 건조해야 쾌적합니다.

설거지용 스펀지와는 달리 강화된 스펀지는 공기가 안 통하고 물을 흡수하지 못합니다. 그래서 스펀지를 타공했으며 흡습속건 원단을 사용했습니다.(공기가 통해야 원단이 빨리 마르고 쾌적합니다. 맨 위의 사진에서 보듯이 저희 제품은 타공을 했습니다.

사진에서 보듯이 여자와 남자의 구조에 차이가 있어 패드도 신체구조에 맞게 성형하였습니다.

여기서 판매하는 제품은 여자용이므로 빨간색 무늬의 여자용 패드를 사용하였습니다. 위 골반 사진에서 보듯이 좌골의 간격이 여자는 112mm~148mm(평균 130mm) 이고 저희 패드의 좌골 위치의 폭은 170mm로 충분합니다.

참고로 남성용 패드도 함꼐 올렸습니다. 모양에 차이가 있습니다.

팬티 원단은 망사가 아닌 스판 원단을 사용하여 장시간의 라이딩에도 몸에 밀착됩니다.(나일론 80%, 스판20%)

망사는 스판이 약해 몸에 밀착이 안됩니다. 밀착이 안되면 몸 따로, 패드 따로 됩니다.

[ebayeditor]

* 기능성 입체 패드

강화된 스펀지는 땀을 흡수 못하고 공기가 통하지 않으나, 이패드는 땀을 흡수하고 공기가 통해 착용 시 쾌적하고, 입체로 성형되었으며 탄성과 강도가 좋아 장시간 사용에도 편하고 변형이 잘 안됩니다.

*** 원래 기능이 좋은 자전거 옷은 아무것도 입지 않은 맨몸에 입어야 그 기능을 만끽할 수 있습니다.(속옷을 입으면 기능이 감소합니다.)

모양이 비슷해도 입어보면 차이를 알 수 있습니다. 기능성 원단, 패드 등 소재가 중요합니다.

****사이즈 선택 시 허리 사이즈를 기준으로 선택하세요.


WITH ITEMS

REVIEW

상품의 사용후기를 적어주세요.

게시물이 없습니다

후기쓰기 모두보기

Q&A

상품에 대해 궁금한 점을 해결해 드립니다.

게시물이 없습니다

문의하기 모두보기


이전 제품다음 제품

맨위로